전국뉴스뉴스9

다문화 부부 안타까운 죽음 7일만에 발견…복지 시스템 '구멍'

등록 2020.01.07 21:33

수정 2020.01.07 21:35

[앵커]
어제 아침 뇌병변 장애를 앓는 남편과 필리핀 출신 아내가 집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사건은 일주일 여 전에 벌어진 걸로 추정되는데요. '기초생활 수급자'이면서 정부의 복지 혜택도 받고 있었던 이들의 죽음이 일주일이 지나 발견된 이유가 뭘까요?

박건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광주의 한 노후 주택입니다. 5년째 뇌병변 장애를 앓던 63살 남편 A씨와 필리핀 출신 아내 57살 B씨가 살던 곳입니다.

이들이 숨진 채 발견된 것은 어제 아침 9시반쯤. 경찰은 B씨가 뇌출혈로 먼저 쓰러진 뒤 거동이 불편한 남편이 이불을 덮어주려다 침대에서 떨어져 저체온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부인이 뇌출혈이 있었다고 해요. 남편이 도와주려고 부인을 어떻게 해주려고 했는데 못한 것 같아요. 거동이 자유롭지 못하니까…."

몸이 불편한 남편을 위해 구청이 제공한 '중증환자 응급 서비스'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집 안에는 A씨 부부의 움직임을 알 수 있는 활동감지센서가 있었지만 무용지물이었습니다.

지난달 31일 센서 움직임이 끊겼지만 A씨 부부의 죽음은 일주일 만에야 발견됐습니다.

이 센서를 모니터링하는 요원은 단 1명. 요원 1명이 191개 가정을 관리합니다. 교대 인력도 없어 늦은 밤이나 주말에는 업무에 공백이 발생합니다.

남구 관계자
"저희 같은 경우에 300세대 미만마다 1명으로 돼 있거든요. 저희가 191세대라 1명으로 돼 있어요. (기준이) 지침 책자에…."

전문가들은 독거노인과 중증장애인 가정에 안전장치를 활용하는 인력 확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TV조선 박건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