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뉴스9

[결정 2020] 시민당 '전국민 月 60만원' 공약 논란…통합당 '文 교도소 무상급식' 발언 사과

등록 2020.04.01 21:11

[앵커]
선거가 다가 오면서 여야의 신경전이 거칠어지고 조그만 실수에도 서로가 대단히 민감해지고 있습니다. 여권에선 졸속 짜깁기 공약 논란이 일었고 야당은 막말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습니다. 류병수 기자에게 자세히 더 물어보겠습니다.

더불어시민당, 어제 모든 국민들에게 매달 60만원씩 주겠다는 공약을 내놨다가 취소를 했더군요. 이유가 뭡니까?

[기자]
네 맞습니다. 더불어시민당이 어제 총선 10대 공약집을 선관위에 제출했는데요, 모든 국민에게 조건 없이 매달 60만 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 공약이 논란이 됐습니다. 이 공약을 지키려면 1년에 360조원이 들어갑니다. 참고로 올해 예산은 523조원입니다. 이 공약이 나온 이후 민주당이 화들짝 놀랐고, 결국 해당 공약은 빠졌습니다.

[앵커]
취소된 공약 중에 북한의 위협에 강력히 대응하자는 내용도 있던데, 이건 당연한 얘기아닙니까? 그런데 왜 취소가 됐을까요?

[기자]
네. '북한을 이웃국가로 인정하고, 평화를 위협하는 행동에는 총대응 의지를 보여주자'는 공약입니다. 문제는 민주당의 대북정책 기본틀인 민족공동체 통일방안과 배치된다는 점입니다. 당장 시민당과 비례정당 정통성 경쟁을 벌이고 있는 열린민주당은 "두 개의 나라를 이대로 굳혀나가자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 시민당은 사실상 한지붕 두 가족이나 다름 없는데, 이런 혼선이 생긴데 대해서 뭐라고 설명합니까?

[기자]
시민당은 '실수'라고 공식 해명했습니다. "시민당에 참여한 시대전환이라는 소수 정당에서 낸 공약을 취합하는 과정에서 조율이 안 된 것이 선관위에 제출됐다"는 겁니다. 하지만, 공약을 낸 시대전환 이원재 전 대표는 "민주당을 포함해 참여 정당들의 공식 합의과정을 거쳤다"고 했습니다.

[앵커]
워낙 급하게 여러 정치세력이 모여 당을 만들다보니까 제대로된 공약을 만들 시간이 없었겠지요? 그래서 다시 공약을 냈습니까?

[기자]
네, 오늘 오전 총선 공약을 다시 선관위에 제출했는데요, 이번에는 민주당의 공약과 거의 유사한 공약집을 제출했다가 베끼기 논란이 일자 곧바로 철회했습니다. 이번에는 "임의로 올려둔 것"이라고 해명했는데요. 결국 시민당은 3시간 뒤에 다시 공약 목록을 냈습니다.

[앵커]
미래통합당에서는 박형준 선대위원장이 막말에 대해 사과를 했던데 뭐가 문제가 된 건가요?

[기자]
먼저 박형준 위원장의 사과 먼저 들어보겠습니다.

박형준 / 공동선대위원장
"(공식 유튜브 방송 막말에) 깊은 유감과 함께 사과의 말씀을 드리는 바입니다. 엄정하게 비판하되 정도와 품격을 지키고 국민들 앞에 낮은 자세로 해주시기를 간곡히 호소 드립니다."

논란이 된 건 통합당의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에서 나온 '문 대통령 교도소 무상급식' 발언입니다. 진행자 박 모 씨는 "문 대통령은 임기가 끝나면 교도소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먹이면 된다"고 말했는데요. 이 영상은 곧바로 삭제됐지만 여권에서는 현직 대통령에게 도를 넘는 발언을 했다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앵커]
과거 선거에서도 말 한마디가 판세를 완전히 뒤집어놓은 경우가 적지 않았지요. 류 기자 잘들었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