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9

두산 '사면초가'…시민단체 몰아치고, 해외 석탄화력도 위태

등록 2020.04.14 21:39

수정 2020.04.14 21:45

[앵커]
15개 환경단체가 위기에 빠진 두산 중공업 지원의 전제 조건으로 석탄 화력 사업 포기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탈원전, 탈 화력 정책이라는 구조적 위기에 대내외적 환경이 급속도로 악화하면서 두산의 구조조정, 정상화 작업이 산넘어 산입니다.

임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두산그룹은 "뼈를 깎는 자세"라며, 산업은행에 자구안을 제출했습니다.

전자, 바이오 소재 분야 두산솔루스 같은 알짜 계열사나, 세계 1위 기술을 가진 담수플랜트 사업부 등을 매각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하지만 두산중공업이 올해 갚아야 할 부채만 4조 2000억 원. 산은에서 1조 원 긴급 수혈을 받아도, 탈원전에 따른 매출 절벽이 계속되는 한 경영 정상화가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이덕환 / 서강대 화학과 교수
"돈을 쏟아붓는다고 두산중공업이 살아나는 것도 아니에요. 근원적인 처방이 필요하고.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의 속도 조절을"

엎친 데 덮친 격으로 1조 원 넘는 수주가 기대됐던, 인도네시아 화력발전 사업이 코로나19 침체에 따라 차질을 빚을 것이란 전망도 제기됐습니다.

김주진 / 기후솔루션 대표
"민자 석탄화력 발전이 너무 비싸다고 생각하는 등 석탄화력의 가격 경쟁력은 전세계적으로 떨어지고 있습니다."

민변과 참여연대 등은 두산중공업이 부실에 빠진 두산건설을 부당 지원했다며 경영진을 배임 혐의로 고발했고, 국내외 15개 환경단체는 금융지원의 전제 조건으로 석탄 화력사업 포기를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두산그룹이 말 그대로 사면초가에 놓였습니다.

TV조선 임유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