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丁총리 "감염경로 알 수 없는 확진자 계속 발생…폭풍전야의 고요함"

등록 2020.04.17 14:15

수정 2020.04.17 14:18

丁총리 '감염경로 알 수 없는 확진자 계속 발생…폭풍전야의 고요함'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당장 신규 확진자가 줄었다고 방심하는 일 없이 철저히 방역에 임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4월 들어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확연히 줄었지만 내용을 살펴보면 마치 폭풍전야의 고요함처럼 느껴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숫자는 적어도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는데, 지역사회나 해외 입국자에 의한 무증상 감염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부활절과 총선 기간 급격히 증가한 사회적 접촉의 영향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코로나19는 전 세계 인류가 공동으로 마주하고 있는 위기로, 우리나라 상황이 안정돼도 해외 유행이 계속되면 안심할 수 없는 것이 특징”이라며 국제적 공조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