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도박으로 월급 탕진한 40대, 귀갓길 여성 상대 화풀이 폭행

등록 2020.04.22 10:14

도박으로 월급을 탕진한 40대가 귀갓길 여성에게 화풀이 폭행을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46살 황모씨 지난 14일 오전 2시30분쯤 골목길을 지나던 50대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황씨는 성인 게임장에서 월급 200만 원을 모두 잃은 뒤 집으로 돌아가다 범행을 저질렀다.

황씨는 경찰 조사에서, 월급을 모두 잃어 홧김에 피해 여성을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황씨가 여성을 상대로 강도 행각을 시도했는지 여부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 박건우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