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당뇨병 치료제 31개 품목에서 발암 추정물질 초과 검출

등록 2020.05.26 10:17

국내에 유통되는 '메트포르민' 성분의 당뇨병 치료제 31개 품목에서 발암 추정 물질이 검출돼 판매가 중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메트포르민'의 국내 유통 원료의약품과 완제의약품을 모두 수거·검사한 결과, 완제의약품 288개 중 31개 품목에서 발암 추정물질인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가 관리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고 26일 밝혔다.

NDMA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가 사람에게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 있다고 지정한 인체 발암 추정물질(2A)이다.

하지만 식약처는 인체영향 평가 결과 이 약물을 복용해 추가로 암에 걸릴 확률은 '10만명 중 0.21명'이고, 이는 무시할 만한 정도로 매우 낮다고 분석했다.

이에 식약처는 의·약사 상담 없이 임의로 해당 당뇨병 치료제 복용을 임의로 중단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 최원영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