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WHO, '트럼프가 먹던 말라리아약' 코로나19 치료제 실험서 제외

등록 2020.05.26 10:36

세계보건기구(WH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효능을 극찬했던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코로나19 치료제 효과와 안전성 실험 대상에서 제외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자료안전감시위원회가 안전성을 심의하는 동안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부문 연구가 잠정 중단된다고 발표했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실험 집행그룹이 지난 23일 세계적으로 이용 가능한 모든 증거에 대해 종합적인 분석과 비판적인 평가를 재검토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안정성 검토는 코로나19에 대한 것으로, 말라리아 환자들이 사용하기에는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검토 후 문제가 없으면 다시 연구가 재개된다.

앞서 22일 영국 의학 학술지 '랜싯'은 671개 병원 9만6000여 명의 코로나19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한 환자의 사망 위험도가 3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심각한 심장 부정맥 위험도 137% 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8일 부작용 우려에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매일 먹고 있다고 밝힌 뒤 논란이 일자 최근 복용을 중단했다. / 유혜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