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시민단체, '유령 인턴 의혹' 윤건영·백원우 검찰에 고발

등록 2020.06.03 13:49

시민단체, '유령 인턴 의혹' 윤건영·백원우 검찰에 고발

/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국회의원실에서 일하지 않고도 인턴 급여를 챙겨 이른바 '유령 인턴'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상대로 시민단체가 고발에 나섰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3일 윤 의원과 백 전 민정비서관을 각각 횡령과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법세련 측은 "윤건영 의원은 2011년 한국미래발전연구원(미래연) 실장으로 재직할 당시 미래연 회계 담당 직원이었던 김 모 씨를 백원우 당시 국회의원실 인턴으로 등록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김씨가 의원실에서 근무하지 않았으면서도 국회사무처에서 지급되는 5개월치의 급여 545만원을 챙겼다는 주장이다.

김씨는 미래연을 그만둔 뒤에도 국회에서 급여가 들어와 이를 윤 의원에게 돌려보냈다고 밝힌 바 있다.

법세련은 "김 씨가 급여를 윤 의원에게 전달했다고 하지만 윤 의원이 이를 백의원실에 돌려보낸 증거가 없어 횡령죄가 성립되고, 백 전 비서관은 실제 일하지 않은 김 씨의 서류를 근무한 것처럼 꾸며 국회 사무총장을 기망했기 때문에 사기죄가 성립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 측은 "10년 전쯤 일이라 인턴 등록에 대한 의사 결정 과정을 제대로 알지 못한다"며 "미래연과 백 의원실은 오랫동안 협력관계였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종배 법세련 대표는 "국회의원은 국민에게 사실을 해명할 의무가 있지만 윤건영 의원은 말로만 불법이 없다며 근거자료를 하나도 제시하지 않고 있어 검찰 수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 백연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