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전체

군함도 역사 왜곡 일본산업유산 전시관 내일부터 일반 공개

등록 2020.06.14 14:44

수정 2020.06.14 14:50

군함도 역사 왜곡 일본산업유산 전시관 내일부터 일반 공개

/ 연합뉴스

일제 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나가사키시 하시마(일명 '군함도')의 역사적 사실을 왜곡한 전시시설이 내일부터 일반 공개되면서 논란이 예상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코로나 19 여파로 임시휴관에 들어갔던 산업유산정보센터가 내일부터 일반인 관람객을 받기로 했다.

이 센터는 일본 근대 산업시설의 역사를 소개하는 시설로 하시마 섬에 대한 내용도 전시에 포함돼 있다.

문제는 하시마 섬 탄광 전시 코너에서 한반도 출신자들에 대한 차별적 대우가 없었다는 군함도 옛 주민들의 증언이 영상과 글로 소개될 예정이어서 한일 간 갈등이 예상된다.

증언자 중에는 태평양전쟁기에 군함도에서 살았던 재일교포 2세인 고(故) 스즈키 후미오 씨가 포함돼 있다.

스즈키 씨는 조선인들이 '노예노동'에 내몰렸느냐는 질문에 "그런 얘기는 들어 본 적이 없다"고 증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강제 동원된 조선인들에 대한 차별적 취급을 부정하는 옛 주민 30명 이상의 증언이 공개될 예정이다.

일본은 산업혁명 유산 중 군함도를 비롯해 야하타 제철소, 나가사키 조선소, 다카시마 탄광 등에 조선인 3만 3천 여 명을 강제 동원했고, 특히 군함도에서는 1943년부터 1945년까지 500-800명의 조선인이 강제 노역을 했고 그 중 122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일본 정부는 2015년에 군함도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한 바 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