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정부, 중소 자동차 협력업체에 3000억원 특별보증

등록 2020.06.15 18:13

정부가 3000억원 이상 규모의 특별보증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자동차 협력업체를 지원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오늘(15일) 경기 코리아에프티 판교 연구소에서 ‘상생을 통한 자동차 산업 살리기’ 현장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현대기아차·한국GM 등 완성차 업체와 1차· 2차 부품협력업체 4개사, 자동차산업협회(완성차업계) 및 자동차산업협동조합(부품업계)이 참석했다.

성 장관과 은 위원장은 "중소 부품기업 지원뿐 아니라, 완성차 업체 및 1차 협력업체에 대한 자금 애로 해소도 중요하다"며 자동차 산업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 필요성에 의견을 함께했다.

정부는 3차 추가경정예산 재원(100억원)·완성차 업체 출연금(100억원) 등을 통해 신용도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자동차 협력업체 등을 집중 지원하는 3000억원 규모의 보증 프로그램을 조만간 내놓을 예정이다.

이날 성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자동차업계가 수개월째 해외 수요가 급감하면서 부품기업들의 일감 감소와 유동성 부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자동차 업계의 미래차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3800억원 규모의 전기차 기술개발 사업을 올해부터 시작했다"며 "1조원 규모의 자율주행 기술개발 사업도 내년부터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이자리에서 "코로나 대책 발표 이후 현재까지 자동차 산업에 약 5조원 규모의 금융지원이 이뤄졌다. 그러나 현장의 많은 중소·중견기업에서 "그 돈이 모두 어디갔느냐"는 안타까운 호소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은 위원장은 "신용도가 낮아 자금조달이 어려운 중소·중견 협력업체들이 스스로 신용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하겠다"며 "추가경정예산 재원과 완성차 업체 출연금 등을 통해 자동차 협력업체 등을 지원하는 보증 프로그램을 조만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김지아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