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퍼레이드

금융당국, 사모펀드 1만여개 전수조사…3년간 전담팀 운용

등록 2020.07.03 08:27

수정 2020.07.03 08:34

[앵커]
금융당국이 부실 운용으로 잇딴 환매 중지 사태를 빚고 있는 사모펀드에 대해 전수조사 카드를 빼들었습니다. 3년간 전담 검사팀을 꾸려 모든 사모펀드와 운용사를 점검한다는 계획인데, 효과가 얼마나 클 지는 의문입니다.

이상배 기자입니다.

 

[리포트]
금융당국의 조사대상은 사모펀드 1만여 개와 사모운용사 230여 곳입니다.

조사 방식은 사모펀드 운용사와 판매사 등의 자료를 교차 대조하는 전수 점검과 사모운용사에 대한 현장조사 등 '투 트랙'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이번달 중순부터 9월까지 자료 전수 점검에 들어가고, 집중점검반을 구성해 3년간 운용사 현장조사에 나섭니다.

집중점검반은 금융위와 금감원은 물론 예금보험공사, 한국예탁결제원 등 유관기관 직원 30여명 정도로 구성될 예정입니다.

손병두 /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금융소비자 피해 집중분야에 대한 전면점검·검사를 통해 금융시장 신뢰 제고를 위한 전기를 마련하고자 합니다."

정부는 최근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P2P와 유사금융업자, 보이스피싱 등에 대해서도 집중단속을 벌일 계획입니다.

하지만 전수조사에 상당한 인력과 시간이 드는 데다 부실 예방책은 나오지 않아, 근본 대책은 아니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신장식 / 변호사
"강력한 사후대책 없이 전수조사만 하겠다는 것은 국민들이 바라보기에는 한가한 이야기다."

금융위는 사모펀드 시장의 진입장벽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할 단계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TV조선 이상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