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경찰,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2차 소환 조사

등록 2020.07.15 17:18

경찰이 대북 전단을 살포해온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를 소환 조사했다.

서울지방경찰청 대북전단·물자 살포 수사 태스크포스는 박 대표를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의 혐의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30일 조사에 이은 두 번째 소환이며, 1차 조사 때 함께 부른 박 대표의 동생 박정오 큰샘 대표는 소환되지 않았다.

앞서 대북전단 살포에 엄정 대응 방침을 밝힌 정부는 지난달 10일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에 대해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달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 사무실, 박 대표의 휴대전화와 차량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경찰은 2차 조사에서 박 씨에게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사실관계와 자금 확보 경로 등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 황선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