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경찰 "박원순 휴대폰 3대 영장 청구"…영장 사전예고 논란

등록 2020.07.15 21:12

수정 2020.07.15 21:17

[앵커]
고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혐의는 물론, 피소 사실 유출 의혹을 풀 핵심 증거물이 박 시장의 휴대전화입니다. 그런데 경찰은 유족과의 협의를 이유로 휴대전화 포렌식을 엿새나 미뤄왔습니다. 그러다가 박 시장의 개인 휴대전화까지 총 3대에 대해 통신조회를 신청하자 검찰이 바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리고 논란을 의식한 듯 이 사실을 이례적으로 공개했습니다.

석민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0일 0시 故 박원순 시장 발견 당시, 유품 가운데 휴대전화 1대가 포함돼 있었습니다.

최익수 / 서울지방경찰청 형사과장
"지난 10일 현장에서 가방, 핸드폰 그리고 소지품 일부 다 발견이 됐습니다."

아이폰 기종으로, 발견 당시 비밀번호로 잠겨져 있었습니다. 박 시장 사망경위를 수사하는데 필수적이지만, 잠금을 푸는 시도도 없이 서울성북경찰서에 보관중입니다.

경찰은 유족과 일정 협의를 마치는 대로 포렌식 수사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포렌식과 별도로 통신영장 신청도 예고했지만, 변사 관련내용만 들여다 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성북서 관계자
"타살 혐의가 없는지 이런 것만 보는 거지. 우리는 변사사건 이거 처리하는 거 관련해서 한정해서 딱"

경찰은 오늘 박 시장 유품인 아이폰 외에 개인 휴대전화 2대까지 통신조회 영장을 신청해 검찰이 이를 받아들인 사실을, 이례적으로 언론에 공개했습니다.

법조계 일각에선 "영장 집행도 전에 관련 내용을 예고한 것이나 다름없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TV조선 석민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