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경실련 "통합당 의원 40% 다주택"…진중권 "이러니 싸움할 수 없어"

등록 2020.07.28 16:23

미래통합당 소속 21대 국회의원 10명 중 4명은 다주택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재산 신고내용을 분석한 결과 21대 미래통합당 의원 103명 중 39.8%인 41명이 다주택자였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올해 3월 국회의원 출마 당시 각 후보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부동산 재산을 토대로 이뤄졌다.

총선 이후 매입하거나 매각한 재산은 반영하지 않았다. 통합당 의원 중 신고액 기준 보유 부동산재산이 가장 많은 의원은 288억 9000만 원을 신고한 박덕흠 의원이었다.

박 의원을 포함해 상위 10명의 신고총액은 1064억 원으로, 1인당 평균 106억 4000만 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통합당 의원의 부동산 신고총액은 2139억 원으로 1인당 평균 20억 8000만 원에 달했다.

민주당 의원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인 9억 8000만 원의 2배 수준이다.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은 "미래통합당은 그간 규제를 풀고 집값을 올리는 정책을 꾸준히 펴왔다"며 "본질적으로 부동산 문제에 상당한 책임은 통합당에 있다고 감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관련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한 뒤 "이러니 싸움을 하려고 해도 할 수가 없는 것"이라고 통합당에 쓴소리를 했다.

이어 "앞으로 부동산으로 엄청난 시세차익을 얻은 사람들은 처음부터 공천에서 배제하거나, 아니면 시세차익의 사회적 환원을 조건으로 공천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 최원희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