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인권위 나서라"…여성단체들, '박원순 성추행' 직권조사 요구

등록 2020.07.28 21:22

수정 2020.07.28 22:59

[앵커]
여성단체가 "故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국가인권위원회가 직권조사하라"고 요구하며 보랏빛 행진을 벌였습니다. 경찰, 검찰 등의 수사가 지지부진하니, 인권위 차원의 조사와 개선책을 마련해달라는 겁니다.

윤서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성단체 회원들이 시청 앞 광장을 둘러쌉니다. '공소권 없음이 은폐의 도구가 돼선 안된다'는 등 손팻말도 보입니다.

"서울시에 인권을, 여성노동자에게 평등을"

8개 여성단체가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에서 피소유출 혐의까지 전 과정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를 요구하고 나선 겁니다.

시위에 참여한 여성단체들은 여성인권을 상징하는 이 보라색 우산을 들고 시청광장에서 인권위까지 가두행진도 벌였습니다.

고소인 측 김재련 변호사는, 인권위에 제출한 직권조사 발동 요청서에 담긴 "증거 자료만 30개"라고 했습니다.

김재련
"직권 조사의 경우에는 피해자가 주장하는 범위를 넘어서는 부분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개선해야 할 문제에 대해서는 조사하고 제도개선을 권고할 수 있기 때문에…"

인권위는 요청서를 검토한 뒤 조사 여부를 결정할 계획입니다.

여성가족부도 오늘부터 이틀 동안 서울시를 상대로 현장 점검에 들어갔습니다.

박 전 시장에 대한 고소장이 접수된 지 20일 만입니다. 하지만, 직접조사권이 없어 성폭력 예방교육 등 실태점검 수준에 불과할 것이란 지적도 나옵니다.

TV조선 윤서하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