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야구전체

오승환, '이와세 넘어' 아시아 최다 세이브…KBO 최초 300세이브 도전

등록 2020.08.14 10:45

삼성의 오승환(38)이 아시아 통산 최다 세이브 기록을 다시 썼다.

오승환은 1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홈경기에서 8회 2사 구원 등판해 1.1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9세이브째를 챙겼다.

이 세이브로 한미일 통산 408세이브를 챙기면서 일본의 최고 마무리투수 이와세 히토키가 세운 407세이브를 마침내 넘어섰다. 아시아 통산 최다 세이브 신기록이다.

408세이브 과정은 순탄하지 않았다. 오승환은 8회 2사 1·2루, 박세혁 타석에서 구원 등판했다.

1B-2S 상황에서 뚝 떨어지는 포크볼로 삼진을 잡고 위기를 넘겼다.

하지만 9회 들어 흔들렸다. 안타 1개와 볼넷 2개로 나준 2사 만루 위기.

오승환은 오재일 타석에서 시속 148km 직구를 던져 2루 땅볼로 길었던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오승환은 입단 첫해인 2005년 4월 27일 LG전에서 첫 세이브를 시작으로, 국내에서만 286세이브를 올렸다.

일본 한신에서 뛴 2014년과 2015년 두 해 동안, 80세이브를 챙기며 수호신으로 거듭났다.

2016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해서는 세인트루이스와 토론토, 콜로라도를 거치며 42세이브를 추가했다.

이제 오승환은 KBO리그 최초 300세이브에 도전한다. 현재까지 14개를 남겨놓고 있어 올해 하반기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박상준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