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디지털교도소' 신상공개된 고대생 숨진 채 발견…명예훼손 논란

등록 2020.09.06 19:31

수정 2020.09.06 19:40

[앵커]
범죄 혐의가 의심되는 사람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이른바 '디지털 교도소'라는 온라인 사이트가 있습니다. 임의로 개인정보를 공개하기 때문에 현행법상 불법인데요, 이 사이트에 성 범죄자로 지목되며 신상정보가 노출된 대학생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학생은 숨지기 전 억울함을 호소했다고 합니다.

어떤 사연인지, 이재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범죄자 목록' 이라는 제목 아래 얼굴 사진과 전화번호, 학번, 전공 등 개인 신상 정보가 공개돼 있습니다.

성범죄자, 아동학대, 살인자로 범주도 나눠져 있습니다.

범죄 피의자나 용의자의 신상을 운영자가 임의로 공개하는 이른바 '디지털 교도소'입니다.

이 사이트에 신상이 공개된 고려대생 A씨가 지난 3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앞서 디지털교도소는 지인 사진을 음란물에 합성하는 이른바 '지인 능욕'을 요청했다며 지난 7월 A씨의 신상을 공개했습니다.

A씨는 신상공개 이후 고려대 커뮤니티에, '잘 모르는 인터넷 사이트에 가입됐다는 문자가 와서 url을 누른 적 있는데 그때 해킹 당한 것 같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A씨의 해명에도 '디지털 교도소'측은 신상 정보를 삭제하지 않았고, A씨 사망 이후에도 '지인 능욕을 요청한 게 A씨가 맞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개인의 신상 정보를 법적 근거 없이 임의로 공개하는 건 명백히 불법입니다.

대구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디지털 교도소 운영자들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서버가 해외에 있고 사건 연루자들이 다수 있다"며 "운영자 일부를 특정했고, 현재 국제 공조를 통해 추적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이재중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