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9

임대차법 이후 '전세제로' 단지 64곳…살곳 잃은 실수요자

등록 2020.09.18 21:38

수정 2020.09.18 23:06

[앵커]
전세 품귀 현상이 갈수록 심해지면서, 수도권 아파트 단지 중, 전세물량이 아예 없는 곳이 64군데나 됐습니다. 임대차법 시행 전보다는 8배 는 건데요, 이렇게 되면 전세값은 더 뛸 것이고, 결국 또 코너에 몰리는건 세입자가 될 수 밖에 없어 보입니다.

권은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송파구의 한 아파트 단지. 5500세대 중 전세 물건이 하나도 없습니다.

부동산 관계자
"현재 물건이 하나도 없어요. 월세만 현재 나와있고. 임대차 3법 때문에 그래요. 재건축을 앞두고 관리처분 들어가기 전에 입주를 해야 되잖아요. 전세가 없게끔 만들었어요."

동대문구의 이 아파트도 1500세대가 넘지만 전세 매물이 없긴 마찬가집니다.

1000세대가 넘는 수도권 단지에서 이렇게 전세매물이 실종된 단지는 무려 64곳입니다.

임대차법이 시행되기 전 단 8곳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8배나 늘어난 겁니다.

서울 아파트 단지 중 전세 매물이 5개 이하인 곳도 122곳이나 됩니다.

이처럼 전세 매물이 귀하다보니 부르는게 값입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64주 연속으로 올라, 1년이 넘게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선 5.9%나 상승해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심교언 /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
"전월세 상한제라든가 계약갱신청구권 같은 것들을 충분한 검토 없이 그리고 전역에다가 다 지정하는 바람에 물량이 굉장히 줄어들게 됐습니다."

본격적인 가을 이사철이 시작되면 전셋값은 더 오를 것으로 전망돼, 세입자들의 집 찾기는 점점 더 힘들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TV조선 권은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