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뉴스7

[결정 2020] 비상걸린 통합당, 수도권 집중…김종인 "n번방 쓸데없는 소리 말라"

등록 2020.04.11 19:09

수정 2020.04.11 21:43

[앵커]
통합당은 여전히 비상입니다. 오늘 오전에 황교안 대표와 김종인 위원장이 종로에서 긴급 회동을 했는데, 분위기가 심각했다고 합니다. 두 사람은 오늘부터 머리띠까지 두르고 선거유세를 했는데, 경제 회복 정권 심판 이런 구호가 남은 기간 얼마나 힘을 쓸지 지켜봐야겠습니다.

류주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최근 막말 논란과 구설수로 중도표심 확보에 비상이 걸린 미래통합당은 수도권에 화력을 집중했습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투표용지에서 '민주'나 '더불어'란 글씨만 빼고 찍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법을 지키려는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서도 이번 4·15총선에서 통합당이 국회의 과반 의석을 꼭 달성해야…."

황교안 대표는 상대 후보인 민주당 이낙연 위원장의 지방 유세 지원을 겨냥해 '종로 올인' 전략을 강조했습니다.

오늘 종로 유세현장에서 황교안 대표는 오로지 종로에서 국민들의 마음을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앞으로 종로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를 만난 김종인 위원장은 "'n번방 폭로'와 같은 발언이 상대방에게 빌미를 준다"며 "가급적 입을 닫게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주말쯤 관련 제보를 공개하겠다고 한 이진복 선대본부장을 겨냥한 겁니다. 

김종인 /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당내 지도부들한테 지시를 하셔가지고 제발 쓸데 없는 소리 좀 하지 말아달라고 하세요."

우리공화당은 대구와 부산에서 집중유세를 벌이며 보수 표심 공략에 나섰고, 친박신당 홍문종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주장하며 구치소 앞 단식을 일주일째 이어갔습니다.

TV조선 류주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