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美, 남중국해에 스텔스 폭격기 배치…중국과 갈등 고조

등록 2020.08.14 16:47

미국과 중국이 국제분쟁해역인 남중국해에 경쟁적으로 폭격기를 배치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미 공군은 'B-2A 스피릿' 스텔스 폭격기(B-2A 폭격기) 3대를 인도양 디에고가르시아 미군 기지에 배치했다고 발표했다.

미 공군이 인도양에 B-2A 폭격기를 배치한 것은 국제사법재판소가 남중국해와 관련한 중국의 영유권 주장을 기각하면서 갈등이 고조됐던 2016년 이후 4년 만이다.

박쥐 모양으로 생긴 B-2A 폭격기는 핵전쟁 수행 능력과 스텔스 기능을 갖춘 세계 최강의 전략 폭격기로 꼽힌다.

이번 배치는 중국 인민해방군(PLA)이 남중국해와 대만 부근 해역 등에서 군사훈련을 강화하는 것에 대한 대응으로 보인다.

인민해방군은 지난달 말 미국 군용기의 비행이 잦아진 남중국해 지역에서 방공 실탄 훈련을 실시했다.

또 남중국해 섬인 우디섬(중국명 융싱다오<永興島>, 베트남명 푸럼)에 최신예 폭격기 '훙(轟·H)-6J'를 처음으로 배치했다.

'잉지(鷹擊·YJ)-12' 대함 미사일 7기를 탑재할 수 있는 H-6J는 기존 'H-6G' 폭격기의 2배 정도 되는 무기 능력을 갖췄으며, 전투반경도 3천500km로 H-6G보다 50%가량 넓다. 베이징의 군사전문가 리지에(李杰)는 "중국군은 대함 미사일 등 뛰어난 해상 전투능력을 갖춘 H-6J를 배치함으로써 최근 남중국해에서 미군 항공모함 등의 도발을 저지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 유혜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