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9

[단독] 공기업 정규직 늘리려 만든 자회사, 임원 96%가 '모회사 낙하산'

등록 2020.10.21 21:31

[리포트]
한국전력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만든 자회사는 3곳입니다.

3곳 모두 사장은 한전 퇴직자 출신으로, 이 가운데 두명은 한전을 퇴직한 다음날 자회사 사장으로 취임했습니다.

석유공사와 지역난방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산업부 산하 공기업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만든 자회사는 모두 19곳. 이들 자회사의 임원 28명 중 27명이 모회사 출신입니다.

공기업 관계자
"전문성이라든가 모기업과의 소통 문제.." 

'자회사의 독립성을 보장하라'는 애초 취지에 벗어난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이주환 / 의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위해 만든 자회사가 공공기관 임원들의 자리 나눠먹기 수단으로 변질되고" 

공기업들이 자회사 19곳에 몰아준 수의계약도 2018년 이후 220건, 1조 419억원에 달합니다.

기존 경쟁입찰에 비해 낙찰률이 올라가 비용이 더 커질 수 밖에 없다는 지적입니다.

이병태 / 교수
"방만 경영이 되고 모기업의 비용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결국 국민들에게 비용이 전가될 거거든요."

산업부 산하 40개 공공기관의 부채는 지난해 기준 195조8593억원으로 2년새 약 23조원이 늘었습니다.

TV조선 임유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