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TV조선 특집기획] 멈춰진 경기북부 발전 계획…정부·국회 협조가 필수

등록 2015.07.16 20:49 / 수정 2015.07.16 20:5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DMZ 세계평화공원 사업이 2년 넘게 제자리 걸음을 걷고 있습니다. 결정권을 쥐고 있는 북한은 묵묵부답인 가운데 우리 정부는 멍하니 상황만 지켜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17대 국회에 제출된 경기북부지역 통일경제특별구역 지정은 아직도 장기계류 상탭니다.

이상배 기자입니다.

[리포트]
1953년 휴전 협정 이후 남북의 손길이 끊어진 비무장지대 DMZ. 60여년간 사람의 손길이 끊어진 이곳에 친환경 공원이 드러섭니다.

정부는 DMZ세계생태평화공원을 남북은 물론 외국인들도 드나들수 있는 새로운 안보관광지로 만들 계획입니다. 공원은 비무장지대 내 군사분계선을 중심으로 남북한이 같은 면적으로 약 1㎢ 규모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통일부는 지난해 12월 강원도 고성군과 철원군, 경기 파주시 등 3곳의 후보지에 대한 현지 실사까지 마친 상태. 경기 북부 시민들의 기대감도 어느 때보다 큽니다.

정오례 / 경기 파주시
"발전이 되지 않을까요. 관광객들이 좀 오고"

정다혜 / 경기 파주시
"개발을 하게되면 거기에 따라서 교육도 더 좋아지고"

하지만 기대감과 달리 사업은 여전히 제자리 걸음만 걷고 있습니다. 공원입지 선정 등 결정권을 쥐고 있는 북한이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남북관계가 고착상태에 빠지면서 사업 착수 여부도 불투명해지고 있지만, 정부는 원론적인 입장만 고수하고 있습니다.

정준희 / 통일부 대변인
"DMZ 관련된 사항은 일단 북한과의 협의가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김포, 고양, 파주, 연천 등 경기북부지역의 발전을 도모할 통일경제특별구역 지정도 상황은 마찬가지. 법안은 지난 17대, 18대 국회에 제출됐지만 19대까지 장기 계류 상태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규제와 역차별로 낙후된 경기 북부 지역의 발전을 위해선 정부와 국회의 협력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TV조선 이상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