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TV조선 단독] 청와대 안종범 수석, '문화재단 미르' 500억 모금 지원

등록 2016.07.26 2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시청자 여러분은 혹시 문화재단 미르라고 들어보셨습니까? 국가브랜드를 높이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민간 문화재단입니다. 그런데, 설립 두 달만에 대기업에서 500억원 가까운 돈을 모았습니다. 이 과정에,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이 깊숙히 개입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정동권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10월 설립된 민간문화재단 미르입니다. 미르는 용을 뜻하는 순우리말입니다. 그런데 삼성, 현대, SK LG, 롯데 등 자산총액 5조원 이상 16개 그룹 30개 기업이 미르 재단에 돈을 냈는데, 설립 두 달 만에 486억원을 모았습니다.

미르재단 관계자
"자그마치 486억입니다. 100억만 기본 자산이지 386억은 크게 법적으로 크게 문제되지 않는 이상 쓸 수 있는 예산입니다. 제약 있습니까 컨트롤 받습니까? 아니지 않습니까."

이 민간문화재단은 지난해 국내 공익법인 3만4천여곳 가운데 기부금 모금실적이 전체 23위, 문화재단 중에선 삼성문화재단을 뛰어넘어 1위였습니다.

모금활동은 전국경제인연합, 전경련이 주도했고, 참여 기업들은 지원 금액 가이드라인까지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참여 기업들은 전경련이 청와대의 요구로 모금활동에 나섰음을 시사했습니다.

A그룹 관계자
"설립초기에 전경련 통해서 요청이 온걸로 알고 있어요. 공문이나 이런 걸 보냈을 거예요."

B그룹 간부
"전경련이 기업에 얘기를 할 때 전경련이 재단 만드는데 내라고 하면 내겠습니까? 미르는 나라에서 하는 문화재단이고... 정부에서 기획을 했는데, 각 기업들이 출연을 한 거죠"

모금 활동에 개입한 사람은 당시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이던 안종범 현 정책조정 수석.

미르재단 관계자
"어떻게 30대 기업이 486억을 할 수 있겠냐는 의혹이거든요. 한마디로 말하면 청와대 개입이 없으면 불가능하다는 거죠. 통장에 찍히는 게 몇백억원 단위까지 봤으니까 (안 수석하고…) 직접 통화한 적 많죠. 청와대 회의 방문도 많으니까"

뿐만 아니라 안 수석은 재단 내부 인사까지도 깊숙하게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르재단 관계자
"(안 수석이) 4월4일 (전화로 제게) 재단 떠나줬으면 좋겠다라고 통보를. 해외로밍으로 전화가 왔었다."

통화 당시 안 수석은 박근혜 대통령의 멕시코 방문을 수행중이었습니다. 이에 대해 안 수석은 본인이 주도하지는 않았다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안종범 / 정책조정 수석
"전경련이 그렇게 한다라고 이승철 부회장한테 들어서 어느 정도 되는가 관심을 가졌지. 제가 개입할 이유가 뭐가 있겠어요."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면담과 통화 요청을 거절했습니다. 청와대와 전경련이 직접 특정 문화재단에 거액의 기부금을 몰아준 배경에 의혹이 제기됩니다.

TV조선 정동권입니다.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뉴스

연관뉴스

많이 본 뉴스

C브라더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