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TV조선 특종] 최순실 메모대로 해외문화원 현실화됐다

등록 2016.10.31 20:02 / 수정 2016.10.31 20: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아랍에미리트에는 지난 3월 한국문화원이 문을 열었습니다. 최순실씨의 자필메모대로였습니다.

이정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종범 당시 경제수석과 차은택씨가 아랍에미레이트를 다녀온뒤 문화원 설립은 메모에 적힌 대로 실행됩니다.

차씨는 귀국 다음날인 2014년 8월 22일 설립 제안서를 냅니다.

제안서엔 아랍에미레이트 내 설립지역 후보지와 함께 한국문화원 디자인 등이 담깁니다. 이후 '최순실 팀'은 아랍에미레이트 문화원 설립을 위한 예산을 짜 넣고 이를 정부 정책에 반영합니다. 

정부는 2014년 UAE한국 문화원 건립에 36억의 예산을 배정했고, 실제로는 46억을 썼습니다.

그리고 이듬해 2015년 3월, 박 대통령과 UAE 모하메드 왕세자간 정상회담에선 주UAE 한국문화원 설립 양해각서가 체결됩니다.

안종범 /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3월 6일)
"문화협력 MOU는 앞으로 우리 문화 산업의 중동 진출, 그리고 나아가서 함께 해외 진출하는데 결정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12개월 뒤인 올해 3월에는 아부다비에 한국문화원이 들어섭니다. 연간 600억 이상 예산이 들어가는 해외 문화원이 최순실 씨가 쓴 각본대로 움직였습니다.

TV조선 이정연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