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4·15표심 UP&DOWN] 4년 전엔 박빙이었는데…'울산 남구을' 박성진 29.3% vs 김기현 55.0%

등록 2020.03.31 21:35 / 수정 2020.04.05 11: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이메일보내기
  • URL복사


[앵커]
4·15총선 저희가 선정한 관심지역의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순섭니다. 오늘은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으로 큰 논란이 일었던 울산 남구을 지역으로 가보겠습니다. 이 지역은 지난 총선 때 불과 1600여표 차이로 당락이 갈렸던 곳인데, 이번에는 어떤 결과가 나올지 먼저 저희 여론조사 결과부터 보시겠습니다.

이태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4년 전 20대 총선에서 당시 새누리당 박맹우 후보와 무소속 송철호 후보의 격차는 2.33%p였습니다.

송 후보와 민주당 임동욱 후보 간 단일화가 성공했다면 결과를 예측하기 어려웠을 정도로 접전이었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맞붙는 민주당 박성진 후보, 통합당 김기현 후보의 지지 의사를 물었습니다.

TV조선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29.3%가 박성진 후보를, 55%는 김기현 후보를 찍겠다고 답했습니다. 박성진 후보는 민주당 지지율 보다 3%p가 낮았고, 김기현 후보는 통합당 지지율 보다 11.3%p 높았습니다.

모든 연령대에서 김기현 후보가 박성진 후보를 앞섰는데 특히 50대와 60세 이상에서 강세를 보였습니다.

선호하는 비례대표 정당 순서는 미래한국당 36.8%이 선두였고, 더불어시민당 13.4% 정의당 9.9% 열린민주당 5.9% 순이었습니다.

이번 조사는 TV조선이 의뢰해 울산 남구을 지역 주민 500명을 대상으로 3월29일 하루 동안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 입니다.

TV조선 이태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