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제주기지 앞 시위 여전한데…구상권 포기 옹호하는 靑·與

등록 2017.12.13 21:11

수정 2017.12.13 21:20

[앵커]
그런데도 청와대와 여당은 "갈등 관리를 위한 새로운 해법을 찾았다" 통합을 위한 대승적 결단이었다라며 자화자찬 하느라 오늘 하루 바빴습니다. 야당에선 "불법시위를 법적으로 보장해주는 것이란 비판이 나왔습니다.

최승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제 구상권 청구 포기 방침에도 제주 해군기지 앞에선 오늘도 반대시위가 이어졌습니다. 일부 주민과 반대단체 인사들이 기지 반대 집회를 한 겁니다. 플래카드도 여전히 붙어있습니다.

마을주민
"이걸 계기로 해서 주민 갈등이 해소가 돼야 하는데 그런게 부족한 것 같아요."

시위는 계속되는데 청와대와 여당은 청구권 포기 결정을 적극 옹호했습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국민 상대로 한 소송과 항소 권리를 남용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박수현
"이것 역시 새로운, 사회 갈등을 관리하고 해결하는 그런 하나의 방법이 되기를 진심으로 한번 바래보고"

민주당도 거들었습니다.

우원식
"정부의 대승적 결단을 적극 환영하며, 그간 물적, 심적 고통에 시달렸을 강정마을 주민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하지만 야당은 "정부가 불법 시위를 조장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유승민
"문재인 정부가 스스로 공권력을 무력화하고 법과 원칙을 파괴하는 그런 일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TV조선 최승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