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전체

靑 "대통령 전용기, 美 제재 예외 요청한 바 없어"

등록 2018.12.13 15:36

靑 '대통령 전용기, 美 제재 예외 요청한 바 없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는 평양을 다녀온 대통령 전용기가 대북제재 적용을 받아 지난 9월 뉴욕 순방시 미국에 제재 예외 신청을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13일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 문제와 관련해 미국이 예외 절차를 요구한 적이 없고, 따라서 우리 정부가 미국 쪽에 대북 제재 면제를 신청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주요 20개국 순방시 경유지를) 체코로 정한 것은 제재 문제와 무관하다"며 "급유 문제 등 경유지에서의 지원 등 기술적 측면을 고려했고, 체코를 경유하면서 양자 정상외교의 성과를 거두려고 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문제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거듭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오보가 되풀이되는데 대해 대단히 강력한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대통령 전용기가 미국의 대북 제재 대상이 맞냐는 질문에는 "미국 국내법에 적용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미국 정부나 대사관을 통해 답변을 듣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대통령 전용기가 대북 독자제재(미 행정명령 13810호)의 예외 규정과 한미간 협의를 통해 미국 입국이 가능했다고 보도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