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퍼레이드

후원금 내고도 내역은 '깜깜'…유기견 보호소도 잇단 추문

등록 2019.01.18 08:10

수정 2019.01.18 13:32

[앵커]
동물보호단체들이 오늘 박소연 대표를 검찰에 고발합니다. 박소연 씨는 내일쯤 기자회견을 열 예정인데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일부 유기견 보호소의 후원금 횡령, 유기견 학대 등 의혹 제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장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업 종료' 안내문이 붙은 한 유기견 입양 카페, 문을 열고 들어가니 한눈에 봐도 병든 개들이 곳곳에 눈에 띕니다. 이 곳 운영자 32살 임 모 씨는 각종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 5일 잠적했습니다.

임 씨가 잠적하면서 열 마리 넘는 유기견들이 입양도 가지 못한 채 카페에 남아있습니다. 봉사자들은 임 씨가 병든 개를 방치했다고 주장합니다.

유기견 카페 봉사자
"본인은 카페에 잘 안나오니까 봉사자한테 카톡으로 애 죽었는지 확인해달라, 죽어있다고 하니까 패드에 싸서 냉동실에 넣어달라.…."

후원금도 어떻게 사용됐는지 알길이 없다고 말합니다. 각종 TV출연으로 유명세를 탄 임 씨는 후원금을 개인통장으로 관리했습니다. 100명 가까운 후원자들은 내역을 공개하라며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임 씨는 억울하다는 입장입니다.

임모씨 / 유기견 카페 운영자
"일단 제 통장으로 받은 건 맞고, 저는 개 학대범이고 방치범이 아닌데, 그런 부분은 사실이 아닌데…."

또 다른 유기견 보호소는 후원내역 공개를 요청하는 회원을 강제로 탈퇴시켜 반발을 샀습니다. 후원금 갈등이 이어지자 비위 실태를 고발하는 SNS 계정도 등장했습니다.

유기견 카페 후원자
"사람들이 후원내역 좀 알고 싶다고 하면 바쁘고 좋은 일 하는 사람한테 왜 그러냐…."

유기견 사설 보호소의 이중적 행태가 온 사회를 뒤흔들고 있습니다.

TV조선 장윤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TV조선이 직접 편집하는 뉴스를 네이버에서도 확인하세요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