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전체

ESS 화재원인 발표…"제조결함·관리미흡 등 복합 요인"

등록 2019.06.11 16:37

수정 2019.06.11 16:40

ESS 화재원인 발표…'제조결함·관리미흡 등 복합 요인'

김정훈 민관합동ESS화재사고원인조사위원장 등이 1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총23개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사고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지난해부터 전국 23곳에서 발생한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에 대한 민관합동 조사 결과 제조 결함과 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 등 복합적인 요인이 원인으로 드러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민관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가 약 5개월간 조사한 결과와 함께 안전강화 대책 및 ESS 산업지원 대책을 11일 발표했다.

ESS는 태양광·풍력 등 전력 생산 시간이 일정치 않은 신재생 에너지를 저장한 후 원하는 시간에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장치다. 차세대 전력망을 구성하는 핵심 요소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조사위는 ESS 화재 원인으로 ▲전기적 충격에 대한 배터리 보호시스템 미흡 ▲운영환경 관리 부실 ▲설치 부주의 ▲ESS 통합제어·보호체계 미비 등을 꼽았다.

일부 배터리 셀에서 제조상 결함이 발견됐지만 이를 실증하는 과정에서 화재가 발생하진 않았다는 것이 조사위 설명이다.

다만 제조 결함이 있는 배터리가 가혹한 조건에서 장기간 사용되면 위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산업부는 ESS 안전강화 대책, 옥외 전용건물 설치 유도 및 안전장치 의무화, 운영·관리 강화, 소방기준 등도 마련했다. 현재 운영 중단된 시설에 대해선 안전조치 후 재가동할 방침이다. / 정준영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