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안보전체

한미 국방장관 통화…에스퍼 "지소미아 종료로 정보제한 우려"

등록 2019.08.23 14:39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23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정 장관은 23일 오전 6시 30분부터 20~30분 간 에스퍼 장관과 통화를 했으며 우리 정부가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에스퍼 장관은 정보 제한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면서도 한미일 간 안보 협력 유지에 대해서는 긴밀히 소통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가 여러 가지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무성의하게 나온 부분에 따라 불가피하게 결정했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다만 미 국방부 성명처럼 강한 우려였냐는 질문에는 “정확한 그 표현은 아니었지만 우려를 표명하는 수준이었다”고 답했다.

앞서 미 국방부는 22일(현지시간) 데이브 이스트번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지소미아 갱신을 보류한 데 대해 강한 우려와 실망을 표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