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뉴스9

'4+1 협의체'끼리 밥그릇 싸움…단일안 못 만들어

등록 2019.12.13 21:04

수정 2019.12.13 21:08

[앵커]
예산안 처리에서 위력을 발휘했던 이른바 4 플러스 1 공조체제가 선거법 앞에서는 흔들리고 있습니다. 서로의 이해관계가 워낙 엇갈리는 문제이다 보니 힘겨루기가 치열한데, 구체적으로 어떤 문제들이 있었는지 홍혜영 기자가 협상 막전막후 상황을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4+1 협의체는 당초 비례대표를 50석에 연동률을 50%로 하는 안에 잠정합의 했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이 비례대표 50석 가운데 연동률을 적용하는 의석을 25석으로 줄이자고 하면서 분위기가 틀어졌습니다.

군소야당은 연동률 적용 의석을 줄이면 비례성을 높이자는 취지에 맞지 않는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심상정 / 정의당 대표
"지금 민주당의 태도를 보면 개혁의 대의는 온데간데 없고 마치 대기업이 중소기업 단가 후려치듯 협상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패스트트랙 원안에서 비례대표를 75석까지 늘리기로 했다가, 50석으로 줄이고, 연동률도 100%에서 절반으로 낮췄는데 또다시 상한선(캡)을 두는 건 개정 취지에 어긋난다는 겁니다.

손학규 / 바른미래당 대표
"집권여당이 어떻게 당장 눈앞의 표에만 매달립니까? 그럼 나라가 엉망이 되는 겁니다."

실무자 협상에서 연동률 적용 의석을 30석으로 늘리는 데 잠정 합의했지만 민주당을 제외한 각당 지도부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협상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그 바람에 당초 수정안을 상정하려고 했던 계획도 틀어졌습니다. 

협상을 거듭할수록 선거제도가 복잡해지면서, 소중한 한 표가 어떻게 계산되는지 유권자들이 가늠하기도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TV조선 홍혜영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