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심재철 "선거법 처리 강행 시 '비례한국당' 창당 불가피"

등록 2019.12.19 18:51

수정 2019.12.19 19:04

심재철 '선거법 처리 강행 시 '비례한국당' 창당 불가피'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9일 국회 의원총회에서 "만일 더불어민주당과 좌파연합 세력이 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를 밀어붙인다면 우리는 '비례한국당'을 만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가 '4+1' 협의체의 선거법 처리 움직임과 관련해 공식 석상에서 '비례 한국당'구상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심 원내대표는 또 석패율제 등에 대해 "박지원, 정동영, 손학규 등 퇴물 정치인들도 같이 짝짜꿍이 돼 정치보험상품을 같이 만들어내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원포인트 본회의'를 제안한 것에 대해 "예산안 날치기 처리, 국민세금 도둑질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 한다. 재발방지 약속도 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심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4+1' 협의체가 도입하려는 선거법은 "누더기를 넘어 걸레가 되고 있다"며 "의석 나눠 먹기를 위해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꼴불견이다"라고 비난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