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4·15 총선뉴스9

[결정 2020] 총선 D-2…與 "낮은 자세로" vs 野 "개헌선 저지 위태"

등록 2020.04.13 21:02

수정 2020.04.13 22:30

[앵커]
이제 이틀 뒤면 앞으로 4년 대한민국 국회를 대표할 21대 국회의원이 뽑힙니다. 정확히 말씀드리면 이제 공식 선거운동은 27시간 정도 남았습니다. 이미 30% 가까운 유권자들이 사전 투표를 마쳤고, 나머지 분들도 어느정도 마음의 결정은 하셨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러나 마지막 순간까지 과연 누가 더 적임자인지 잘 살펴 보시고, 저희 뉴스나인도 그 선택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겠습니다. 오늘 민주당은 180석 발언 후폭풍을 차단하느라 몸을 바짝 낮췄고, 미래 통합당은 여당 마음대로 헌법을 바꿀수 없도록 개헌 저지선만은 지켜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먼저 서주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제1당은 이미 확보했고 과반 의석이 2단계 목표라고 했던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하루 만에 몸을 낮췄습니다.

이해찬
"(서울 경기에서) 나머지 70군데 정도는 아직도 박빙 지역으로 남아있기 때문에 이 박빙지역에 우리가 얼마를 얻느냐..."

이낙연 선대위원장도 끝까지 알 수 없는 게 선거라며 낙관론을 경계했습니다.

이낙연
"위기를 극복하는데 필요한 정상적인 속도로 가는데 딱 필요한 안정 의석을 주십사하고 국민 여러분들께 호소드리고 있습니다."

이틀 전 큰 절까지 하며 지지를 호소했던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도 고개숙여 읍소했습니다.

황교안
"국민께 큰절하며 머리를 조아리고 있습니다. 국민 여러분 대한민국 살려주십시오"

박형준 선대위원장은 개헌저지선인 100석 확보도 위태롭다고 했습니다.

박형준
"주말을 거치고 오늘 전략적 판단을 해보니까 그것(180석 전망)은 과장이 아니라.."

여당은 낙관론이 자칫 '견제론'으로 흐를 수 있다는 우려에서, 야당은 판세 악화에 따른 위기감 때문에 모두 몸을 낮추는 전략을 쓰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TV조선 서주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