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대만 해군 군함서 코로나19 확진자 21명 추가…당국 비상

등록 2020.04.20 15:00

수정 2020.04.20 15:06

대만 해군 군함서 코로나19 확진자 21명 추가…당국 비상

/ 외신(연합뉴스)

대만 해군 군함에서 21명이 코로나19에 추가로 감염돼 대만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대만 보건당국은 순항훈련 함대인 둔무(敦睦) 함대 소속 군함에서 지난 19일 남성 19명, 여성 2명 등 21명이 추가로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다.

천스중(陳時中) 대만 위생복리부 장관은 둔무 함대 소속 군함 3척의 승선자 744명에 대한 전수 검사를 실사한 결과, 이번에 확인된 21명과 지난 18일 확진된 3명 등 24명은 모두 판스(磐石)함에서 나왔고 나머지 군함 2척에서는 환자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들 중 6명은 증상이 있었고, 18명은 검사에서는 양성 반응을 보였지만 발열, 기침 등 증상을 나타내지 않은 무증상 감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대만의 남태평양 우방국인 팔라우를 다녀온 둔무 함대의 승조원 전원이 15일 남부 가오슝 쭤잉(左營) 해군기지에서 하선한 후 이틀만인 17일에 3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였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