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9

"카드는 안 받아요"…전통시장서 쓰기 힘든 재난지원금, 왜?

등록 2020.05.05 21:24

수정 2020.05.05 21:32

[앵커]
어제 취약계층을 위한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됐고, 다음주부턴 일반 시민들 대상으로 지원금이 지급되는데, 이보다 앞서 지자체 지원금 지급이 이뤄진 경기도 등에서 혼선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수수료 등을 이유로 신용카드 형태의 지원금을 반기지 않는 상인도 있고, 일부 상점에선 은근슬쩍 가격을 인상해 지역민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 건데요.

권용민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전통시장.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결제를 꺼리는 곳이 여전히 많습니다.

시장상인
"(카드) 기기 자체가 없어요, 계좌이체로 하면 안돼요?"

오는 11일부터 취약계층을 뺀 나머지 대상자는 재난지원금을 카드 포인트로도 받을 수 있지만, 수수료까지 요구하는 가게도 적지 않습니다.

상가상인
"카드 하시면 1100원 더 받거든요 10%. 코로나 때문에 물건이 적체된 게 있으니까. 거기다 카드 받으면 저희가 완전 마이너스잖아요."

지난달 재난기본소득을 먼저 지급했던 경기도의 경우 도민의 73.4%가 신용카드와 지역화폐 지급을 선택했습니다.

하지만, 이를 쓸 수 있는 지역 상가에선 평소보다 가격을 올려받는 등 악용사례가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지역상품권을 현금으로 싸게 되팔아도 막을 방법이 마땅치 않습니다.

이장균 / 현대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
"각종 지자체나 중앙정부가 하는 그런 정책들이 얼마만큼 거기에 투입 대비 효과를 볼지는 사실 저도 미지수…."

이재명 경기지사는 재난지원금을 이용한 바가지 사례가 있다면 가맹을 제한하는 등 적극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권용민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