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전체

국민 54.9% "남북 평화 공존 가능하면 통일 필요 없다"

등록 2020.06.26 21:50

우리 국민의 절반은 남북이 전쟁 없이 평화적으로 공존할 수 있다면 통일은 필요 없다는 시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통일연구원은 2020년 통일의식 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54.9%가 통일보다는 남북의 평화 공존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세대별로 통일과 평화 공존을 선호하는 비율은 다음과 같았다.

전쟁세대(36.7%, 45.6%), 산업화세대(32.1%, 51.3%), 386세대(29.5%, 54%), X세대(26%, 55.2%), IMF세대(19.3%, 55.9%), 밀레니얼세대(17.9%, 63.6%). 젊은 세대일수록 평화 공존을 통일보다 선호하는 경향이 강했고, 전쟁을 겪은 70대 이상 노령층에서도 평화공존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남북이 하나의 국가를 이루지 않고 자유롭게 왕래하고 정치·경제적으로 협력하는 연방제 형태를 이루는 것에 찬성하는 비율은 40.2%를 차지했다.

북한에 대해 관심이 없다는 응답자 비율은 61.1%를 기록했다. 김정은 정권에 대한 신뢰도는 15.6%로 지난해(23.8%)보다 하락했지만, 북한과 대화와 타협을 추구해야 한다는 응답은 45.7%로 지난해(38.1%)보다 늘어났다.

북한의 군사력이 강하다는 의견은 39.9%, 남한의 군사력이 강하다는 의견은 32.1%를 차지했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한 비율은 89.5%로 조사됐다.

북한의 핵위협이 개인의 삶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견은 51.2%, 북핵에 대해 걱정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52.5%로 나타났다.

우리 정부가 북한 핵 개발을 저지할 수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22.6%, 그 반대는 41.7%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0일까지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표집 오차는 95% 수준에서 ±3.1%이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