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전체

주택 침수에 아파트 옹벽 붕괴까지…강풍 동반 장맛비에 부산 피해 속출

등록 2020.06.30 12:53

수정 2020.06.30 12:53

주택 침수에 아파트 옹벽 붕괴까지…강풍 동반 장맛비에 부산 피해 속출

/ 부산소방본부 제공

부산에서는 밤사이 강풍을 동반한 장맛비에 피해가 잇따랐다. 어제(29일) 밤부터 오늘(30일) 아침까지 부산에 내린 비는 105mm에 이른다.

부산 해운대 141㎜, 동래구 140㎜, 중구 대청동은 105㎜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부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오늘(30일) 오전 0시3분쯤 기장군의 한 주택에 빗물이 들어온다는 신고가 접수돼 구조대가 출동해 긴급 배수조치를 했다.

기장군의 한 다리 위에서는 차량에 물이 들어차 운전자가 갇혔다가 무사히 탈출했다.

오전 1시27분쯤에는 기장군의 한 버섯농장도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앞서 어제(29일) 오후 10시20분쯤에는 사하구 한 도로의 전신주가 쓰러졌고, 오늘(30일) 오전 0시35분쯤에는 중구의 한 주택 담벼락이 무너졌다.

오전 8시10분쯤에는 금정구의 한 아파트와 신축공사 현장 사이 외벽이 무너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없었다.

밤사이 부산 북항 일대에는 순간최대 초속이 17.1m를 기록했다. / 이민재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