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야구뉴스7

프로야구 오늘부터 '직관'…야구팬들 "감개무량"

등록 2020.07.26 19:40

[앵커]
오늘부터 야구장에서 직접 경기를 볼 수 있습니다. 예전과 다르게, 응원가도 다함께 못 부르고 치킨도 먹지 못하고, 친구와도 같이 앉을 수 없지만, 팬들은 현장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설렌다고 하네요.

이다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적막했던 고척돔에 유니폼을 입은 팬들이 하나 둘 씩 모여듭니다.

티켓 확인부터 입장까지 엄격한 거리두기 지침을 따라야 하지만, '직관'의 기쁨 앞에선 기꺼이 감수할 수 있습니다.

이준서 / 강서구 마곡동
"코로나19 때문에 잘 못가서 속상했어요. 지금 이대로 죽어도 행복해요."

지방에서 목발을 짚고 상경한 열정까지.

김용찬 / 충남 서산시
"충남 서산에서 왔습니다. 1년을 기다렸습니다. 어제 잠도 못잤어요."

야구팬들은 그야말로 감개무량입니다.

이 곳 고척돔은 관중석 규모의 10%인 1674석이 모두 매진 됐는데요, 관중들은 1칸 이상 떨어져 앉으며 거리두기를 준수했습니다.

연인, 가족, 친구 누구도 예외는 없습니다. 육성 응원 역시 금지입니다. 제한적으로 물과 음료수만 섭취가 가능해서 '야구장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 '치맥'도 불가능합니다.

천지현 / 경기도 고양시
"치맥은 좀 아쉬운데, 직접 와서 보는게 행복해요"

선수들도 팬들의 등장에 한 껏 들떴습니다.

손아섭 / 롯데 타자
"허전했고 재미도 없었는데 오늘 시작으로 해서 다시 그런 팬분들의 함성과 함께 재미있는 경기력으로..."

관중 입장으로 구단들의 숨통이 조금이나마 트인 가운데, 광주는 거리두기 2단계가 끝날 때까지 무관중 경기를 유지합니다.

TV조선 이다솜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