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전체

"레바논 폭발 항구 창고에 질산암모늄 2750톤 있었다"

등록 2020.08.05 10:15

수정 2020.08.05 11:03

'레바논 폭발 항구 창고에 질산암모늄 2750톤 있었다'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규모 폭발의 여파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 AP연합

대규모 폭발사고가 난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 인화성 물질인 질산암모늄이 다량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폭발이 발생한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는 약 2750톤(t)의 질산암모늄이 아무런 안전 조치 없이 6년 간 보관돼 있었다"면서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농업용 비료인 질산암모늄은 가연성 물질과 닿으면 쉽게 폭발하는 성질을 갖고 있어 화약 등 무기제조의 기본원료로도 사용된다. 다량의 질산암모늄이 폭발하면서 베이루트 전역에 충격이 가해진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최소 73명이 숨지고 3700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레바논 보건부는 집계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 유혜림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