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TV조선 뉴스현장

남부지역 계속되는 '물폭탄'…장마전선 다시 북상

등록 2020.08.08 14:08

수정 2020.08.08 14:13

[앵커]
어젯밤부터 영호남 등 남부 지역에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비구름은 점차 북상해 중부지방에 장대비가 내린다는 예보가 나옵니다. 사회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날씨 소식 알아봅니다.

권용민 기자, 강한 비구름이 아직은 전북에 머물고 있는거죠?

 

[리포트]
네, 현재 전북 지역에서 둘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까지만 해도 전남 곡성을 비롯해 광주 일부 지역에 최대 530mm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졌습니다.

오늘 아침 7시쯤 계속된 폭우로 광주선이 지나는 월곡천교가 침수돼 광주역 열차 운행은 전면 중단됐습니다. 광주역까지 가는 무궁화호 열차는 현재 익산역까지만 운행 중입니다.

광주시는 광주천 범람이 우려된다며 인근 양동시장과 일대 상인들에게도 긴급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지리산, 화개 등 영남 지역에도 4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부산 지역도 어젯밤부터 최대 250㎜ 넘는 비가 내려 옹벽이 무너지고 도로 곳곳에 토사가 유실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전북 지역도 현재 시간당 30~50mm의 많은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강한 비구름은 조금씩 북상해, 오후부터 중부지역에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중부지역 일부에 호우경보와 주의보가 추가 발령될 것으로 보입니다.

비는 내일 밤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 100∼200㎜, 강원영동·남부지방은 50∼150㎜, 제주도·울릉도·독도 20∼60㎜ 수준으로 예보됐습니다.

기상청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많이 약해졌다며 시설물관리에 더욱 유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