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뉴스7

코로나 확산에 외식·여행 장려?…엇박자 정책에 '혼란'

등록 2020.08.15 19:07

수정 2020.08.15 19:47

[앵커]
이런 위기 상황에서 정부의 대응은 엇박자를 보이고 있습니다. 방역당국이 거리두기를 2단계로 다시 높인 상황에서 경제부처는 오히려 소비 촉진을 위한 외부 활동을 권장하고 있어 혼란을 주고 있는 겁니다.

할인쿠폰을 줄테니 외식도 하고 영화도 보고 여행도 가라는 대책들이 방역체계에 위협이 되고 있는 상황을 송병철 기자가 짚어드리겠습니다.

 

[리포트]
사흘간의 연휴 첫날.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늘고 있지만, 거리엔 사람들로 가득합니다.

시민
(오늘은 어떤 일 때문에 나왔어요?) "오늘 (친구랑) 같이 밥 먹으려고…"

정부의 소비대책도 외출을 늘렸습니다.

외식과 영화 관람, 여행 등에 1600억원의 할인쿠폰을 발행하는데, 혜택을 받으려면 외부 활동을 적극적으로 해야 합니다.

고규나 / 서울 공릉동
"경기부양을 해야되니까 대책이라고 내놓은 거 같기 한데 사실 그게 이 시국에 맞는 방안인지는 잘 모르겠어요."

정부는 코로나 사태 초기인 지난 2월에도 저녁모임과 회식을 장려한 바 있습니다.

홍남기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지난 2월)
"저녁모임, 저녁회식을 통해 자영업·외식업 어려움을 덜어드리는데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주시기를…"

소비 진작을 위한 권고였지만, 공교롭게도 이 발언이 있은 후 20명이었던 코로나 확진자가 열흘 만에 800명을 넘겨 40배나 폭증했습니다.

설대우 / 중앙대 약학대학 교수
"긴 연휴가 있으면서 이게 전국으로 퍼지게 되면 뭔가 전국적인 확산의 시발점이 될수도 있겠죠."

우려가 커지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외식 할인 등 정부가 발표한 소비 지원 정책에 대해 '조만간 수정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송병철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