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與, 'DJ 3남' 김홍걸 제명…"부동산 과다보유로 품위 훼손"

등록 2020.09.18 21:02

수정 2020.09.18 23:04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투기 의혹을 받아 온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의원을 전격적으로 제명했습니다. 당이 문제 삼은 건 집을 여러 채 보유해 품위를 손상했고, 당의 조사에도 협조하지 않았다는 겁니다. 물론 국민정서를 건드리는 부동산 문제에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의지로 볼 수 있지만, 민주당이 더 큰 논란을 낳았던 조국, 추미애 전현직 법무장관을 엄호해 온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인 조치를 한 건 분명해 보입니다. 김 의원이 자진 탈당을 했다면 의원직을 상실하지만 이렇게되면 의원직을 유지하게 됩니다. 때문에 민주당은 김 의원을 부실 검증한 책임을 피해가고, 김 의원은 의원직을 유지하는 절충점을 선택했다고 볼 여지도 있습니다.

먼저, 최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이른바 '아파트 쇼핑' 의혹 등으로 당 윤리감찰단 1호 조사 대상에 오른 김홍걸 의원.

이틀 만인 오늘, 민주당 지도부는 만장일치로 김 의원을 당에서 제명했습니다. 

최인호 /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당의 부동산 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과다보유 등으로 당 품위를 훼손하였음"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여러 소명을 들어보려 했지만 감찰 업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의원은 2016년 6월부터 12월 사이 아파트 3채를 연달아 구입했다는 의혹에, 총선 당시 10억 원이 넘는 서울 강동구 아파트 분양권을 누락한 사실, 처분하겠다고 공약한 강남 아파트를 자녀에게 증여한 것이 드러나 논란을 빚었습니다. 

당 일각의 요청에도, 김 의원은 탈당 의사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제명으로 의혹 규명은 선관위로 공이 넘어갔지만 비례대표인 김 의원은 무소속으로 의원 신분을 유지합니다.

국민의힘과 정의당 등 야당은 부친의 명예에 누를 끼치지 말고 의원직에서도 스스로 물러나라고 했습니다.

TV조선 최원희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