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7

靑, 北에 추가조사 요구…'핫라인' 통해 전달될 듯

등록 2020.09.26 19:04

수정 2020.09.26 20:53

[앵커]
북한이 우리 공무원을 끔찍하게 살해한 행위에 대해, 청와대가 북한에 추가조사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공무원 이 씨가 월북의사가 있었는지, 또 시신을 훼손했는지, 남북의 주장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핵심 쟁점들을 규명하자는 겁니다. 이런 요구는 통지문을 받았던 국정원 핫라인을 통해 북한으로 전해질 걸로 보이는데, 이 라인이 인명을 구할 때는 작동되지 않다가, 뒤늦게 사태수습에만 활용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은 먼저 송지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어제 NSC 상임위 회의에서 우리 공무원의 피살 사건과 관련해 북한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필요하다면 북측과의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다"고 했습니다.

북한의 통지문과, 우리 군이 파악한 상황 사이엔 북한 선박과 이 씨의 접촉 시점, 월북 의사의 표명 여부, 시신 훼손 등에 있어서 차이가 나고 있습니다.

이인영 / 통일부 장관 (어제)
"서로가 확인하는 과정에서 서로가 좀 불확실한 부분들이 확실한 부분들로 판명될지 그 점에 대해서는 단언하기 어렵습니다."

북한에 대한 추가조사 요구도 남북 핫라인을 통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제 사실 관계 파악이 늦어진 이유를 묻자, "남북간 핫라인이 단절돼 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어제 북한 통지문이 전달돼오고, 이달 중순에는 남북 정상 친서까지 오간 사실이 공개되면서, 국정원과 북한 통일전선부 간의 핫라인은 살아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그런데도 우리 국민이 실종돼 북한 군의 총탄에 목숨을 잃을 때는 이 핫라인이 작동되지 않았습니다.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
"친서 주고 받는 사이였다…. 그 창구를 통해서 우리 국민 구출하려는 노력을 안 했느냐. 처음에는 연락 수단이 없다고 그랬어요. 그것도 거짓말이었잖아요."

정부가 남북 핫라인을 인명 구출엔 쓰지 않고, 사태 수습에만 활용한다는 비판은 피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TV조선 송지욱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