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뉴스7

백원우 "전 정부 시절 1000만원쯤 받았을 뿐"…'유재수 뇌물수수' 옹호 논란

등록 2020.10.24 19:19

수정 2020.10.25 15:31

[앵커]
어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혐의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장관 재판에, 공동피고인인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증인석에 섰습니다. 여기서 한 증언이 논란입니다.

금품수수와 관련해, 전 정권에서 받은 돈, 그리고 정무적 판단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진술을 했는지, 주원진 기자가 법정 상황을 설명하겠습니다.

 

[리포트]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중단은 "정무적 판단"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백 전 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전인 2015~2016년 유 전 부시장이 골프채나 항공권 등 1000만원쯤을 편취했는데" "액수가 엄청나진 않아 편의 제공으로 판단 할 수 밖에 없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런 사건을 질질 끌면 국정 운영에 부담이 돼 조국 전 수석에게 감찰을 멈추자는 의견을 건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이 "왜 공무원의 금품수수에서 전 정부와 현 정부를 따지냐"고 되묻자, 백 전 비서관은 "작은 비리도 용납 않는게 맞지만 때로는 정무적 판단도 필요하다"고 맞서기도 했습니다.

검찰 공소장엔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 재직 시절 금융업계 관계자들로부터 골프채와 선물 등 495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가 적시됐지만, 정반대 논리를 펼친 셈입니다.

지난 5월 1심 법원은 유 전 부시장의 뇌물수수액 가운데 4221만원을 인정해 추징을 명령했지만, 징역형의 집행유예로 풀어줬습니다.

TV조선 주원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