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9

北 책임 전가에 靑 '침묵'…野 "北 적반하장, 정부가 자초"

등록 2020.10.30 21:14

수정 2020.10.30 22:18

[앵커]
북한이 이렇게 우리 정부에 책임을 돌렸는데도, 청와대와 관계 당국은 반박하지도 항의하지도 않았습니다. 공동조사를 촉구하는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했습니다. 북한이 우리 군의 최초 발표를 부인하는 통지문을 보내온 뒤부터 우리 당국이 오히려 오락가락하면서 의혹을 키우고 있었는데, 이번에 도리어 북한으로부터 뒷통수를 맞은 셈이 됐습니다.

이어서 김도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이 피격 공무원 사건에 대해 태도를 바꿨지만 청와대는 "입장 변화가 없다"며 사실상 침묵했습니다.

국방부와 통일부도 북한에 책임을 묻기보다는 공동조사를 촉구하는 데 그쳤습니다.

조혜실 / 통일부 부대변인
"북한의 사실 규명과 해결을 위한 노력이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다만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사전 배포된 행사 연설문에 '사망사건'으로 썼다가 '피격 사망사건'으로 고쳐 읽었습니다.

이인영 / 통일부장관
"지난 달 서해상에서 우리 국민의 안타까운 '피격' 사망 사건이 발생한 바 있습니다. '몇 번을 생각해도'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야당은 우리 정부가 북한의 적반하장식 태도를 자초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황규환 / 국민의힘 부대변인
"제대로 된 항의 한번 없이, 정부 여당은 그저 ‘미안하다’는 사과 통지문 하나에 현혹되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우리 군의 서해 레이더상엔 북한 배들의 동향 변화가 없는데도 북한이 시신 수색중이라는 거짓말을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TV조선 김도형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