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뉴스9

알맹이 빠진 에너지기본계획…수요 억제·재생에너지만 강조

등록 2019.04.19 21:32

수정 2019.04.19 21:40

[앵커]
이른바 '에너지 헌법'이라고 불리는 5년 단위 에너지 분야 최상위 계획이 공개됐습니다. 오는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중을 최대 35%로 대폭 늘리고, 석탄발전과 원전은 줄이겠다는 게 가장 중요한 내용입니다. 그러나 어떤 에너지를 얼마나 공급할지 대책, 즉 알맹이는 쏙 빠진 계획이란 지적이 나왔습니다.

임유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차 에너지 기본계획의 핵심은 재생에너지 확대입니다. 현재 7% 남짓한 재생에너지 비중을 2040년까지 30~35%로 대폭 늘리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석탄 발전을 과감히 줄이고, 원전은 수명 연장과 신규 건설을 하지 않는 방식으로 감축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박재영 /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과장
"에너지 전환을 통한 지속가능한 성장과 국민 삶의 질 제고.."

하지만 에너지원별 비중과 목표치는 언급되지 않았습니다. 1차 기본계획에서 41%, 2차에서 29%로 명시됐던 원전 비중은 아예 빠져버렸습니다. 형광등 퇴출, 차량 연비 개선 등 수요억제책만 대거 나열됐습니다. 원전보다

발전단가가 비싼 재생에너지를 늘리면 전기요금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고, 강력한 에너지 수요억제는 제조업에 부담이 될 수 있지만 이에 대한 대책도 없습니다.

이덕환 / 서강대 화학과 교수
"국민들이 소비하는 에너지를 어떻게 공급해주겠다 라는 측면은 거의 완전히 빠져있고요. 국민들이 에너지를 소비하지 못하도록 하겠다"

국가 에너지 대계가 아닌 재생에너지 확대 선언에 불과하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TV조선 임유진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