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전체

檢, 법무장관 자택 압수수색…조국 "악의적 보도, 법적조치 고민"

등록 2019.09.23 10:20

수정 2019.09.23 10:35

[앵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 수사가 정점으로 치닫는 모양새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재중 기자, 현직 법무장관의 자택 압수수색하는 건 초유의 일 아닙니까.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검찰은 오늘 오전 9시부터 제 뒤로 보이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서울 방배동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습니다.

지난달 27일 조 장관 일가 의혹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으로 강제수사에 착수했을 때도, 인사청문회를 앞둔 법무장관 후보자 신분임을 이유로 조 장관 자택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었는데요.

법무장관이 된 지 보름 만에 압수수색을 결정한 겁니다.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요청으로 자택에서 증거인멸 시도가 있었고, 당시 조 장관도 자택에 머문 사실이 확인되면서 증거인멸 방조 혐의 관련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자료 확보에 주안점이 맞춰진 것으로 알려집니다.

검찰이 그동안 확보한 주변인 진술과 물증이 축적돼, 더 이상 강제수사를 미룰 수 없다고 판단도 이번 압수수색의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조 장관이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 투자운용보고서에 이른바 '블라인드 조항'을 포함시켜 달라고 요구해 조작된 보고서를 국회에 제출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자료 확보에 나섰습니다.

딸의 서울대 인턴 증명서를 위조하는데 조 장관이 직접 관여됐을 가능성을 시사하는 의혹도 제기됐었습니다. 조 장관은 이에 대해 인턴십 관련 서류를 자신이 만들었다는 보도는 악의적이라며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TV조선 이재중입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
씨브라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