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ㆍ정당전체

민주당 "한겨레 고소한 윤석열, 언론에 재갈 물리기"

등록 2019.10.18 18:35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 별장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자를 고소한 것을 두고 "언론에 대한 '재갈 물리기'로 비칠 수 있다"며 재고를 촉구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보도도 이례적이지만 검찰총장의 조치도 이례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윤 총장은 검찰 조직의 수장"이라며 "셀프고소에 셀프수사이고 하명수사인 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은 현직 검찰총장이 기자 개인에 대해 행한 고소가 가진 정치 사회적 의미를 고려해 재고하기 바란다"고 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도 이날 낸 입장문에서 "언론중재위라는 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검찰권을 손에 쥐고 있는 검찰의 수장이 형사사건으로써 이번 보도를 고소한 것은 힘으로 언론을 제압하겠다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