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일반전체

3분기 가계빚 1572조…증가세 꺾였지만 주택담보대출 늘어

등록 2019.11.21 13:02

3분기 가계빚 1572조…증가세 꺾였지만 주택담보대출 늘어

/ 조선일보 DB

올해 3분기 가계 빚이 1572조 원을 넘어섰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1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오늘(21일) 발표한 '2019년 3/4분기 중 가계신용' 잠정치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572조 700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58조 8000억 원) 증가했다.

증가율은 2004년 2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2016년 4분기 이후 11분기 연속 둔화하고 있다. 가계신용은 은행이나 보험사, 대부업체, 공적 금융기관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과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포함한 포괄적인 가계부채를 의미한다.

가계신용 가운데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가계대출의 경우, 증가 규모가 13조 5000억 원을 나타냈다.

전 분기와 전년 동기에 비해 모두 축소된 것이다. 다만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은 2분기 8조 4000억원에서 3분기 9조 5000억원으로 오히려 늘었다.

한은은 "아파트 매매가 증가하고 전세자금대출 수요가 증가하면서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증가 폭이 전 분기보다 커졌다"고 설명했다. / 최원희 기자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