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뉴스7

[포커스] 文 "권력형 비리 크게 발생 안해"…유재수·하명수사 논란엔 침묵

등록 2019.12.07 19:18

수정 2019.12.07 19:23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초, "권력형 비리가 크게 발생 안 했다"고 자평했습니다. 그러나 지금 불거진 의혹들은 모두 문 대통령 측근들이 연루돼 있죠. 또 청와대 공보라인의 설익은 해명은 논란만 더 키우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침묵하고 있는 문 대통령, 오늘의 포커스는 여기에 맞췄습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기자회견에서 청와대 특감반원 출신인 김태우 전 수사관의 폭로로 논란이 커지자 개인의 감찰비리로 규정했습니다.

문재인
“김태우 행정관이 한 감찰행위 그것이 그 직분의 범위를 벗어난 것이냐 라고 하는 것이 지금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죠.”

당시 제기된 청와대의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의혹에는 언급조차 하지 않았죠.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권력형 비리가 많았던 과거 정부와 다르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과거 정부의)대통령 주변 특수 관계자 또는 고위공직자들의 권력형 비리 때문에 국민들에게 준 상처가 얼마나 큽니까. (현 정부는) 그런 권력형 비리라든지 이런 것들이 크게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에 특감반은 말하자면 소기의 목적을 잘 했다고 볼 수 있는 거죠."

하지만 이 기자회견 석달 전 청와대 특감반은 문 대통령을 형으로 불렀다는 유재수 전 부시장의 권력형 비리 정황들을 포착하고 감찰했다가 중단해야 했습니다.

최근 유 전 부시장은 범죄혐의가 소명돼 구속됐고, 검찰은 청와대 핵심 인사들이 감찰 무마에 관여한 정황들을 수사하고 있죠.

본인의 회견 때와 상황이 달라졌지만 문 대통령은 이 문제에 침묵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이 형으로 불렀다는 송철호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의혹에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렇다면 야당 시절엔 어땠을까요.

문 대통령은 지난 2012년 3월 민간인 불법사찰과 증거인멸에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개입했다고 주장하며 청와대의 침묵을 비판했습니다.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을 받은 국정원 직원이 극단적 선택을 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입장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2015.7.22
"비극적 사건이 발생했는데도 박근혜 대통령이 또다시 긴 침묵에 빠진 것은 참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팀장을 맡아 수사했던 국정원 댓글 사건은 이명박 정부에서 벌인 일이지만 박 전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했죠.

문재인 2015.2.11
"이명박 정부에서 저질러진 일이지만 박근혜 대통령도 이 일에 대해 사과해야 마땅하다 봅니다."

지금의 야당도 대통령의 해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나경원
“친문농단 게이트의 몸통은 청와대이다. 수장은 대통령이다. 청와대 대변인 앞세워서 선동하고 물타기 하지 말고, 대통령께서 직접 국민 앞에 해명해주시라.”

정권이 바뀌면 입장도 바뀐다지만 혼란에 빠진 국민들은 과연 언제쯤 대통령의 입장을 들을 수 있을까요.

뉴스7 포커스였습니다.

Copyrights ⓒ TV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하기

채널구독이벤트